21개 거점병원 지정 한달 안돼 취소

신종플루 대처 현장조사 미흡한 탁상행정 결과

일부 신종플루 치료거점병원이 지정 된지 한 달도 안 돼 지정이 취소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신종인플루엔자 치료거점병원에 대한

실태조사결과 일부 문제점이 발견된 의료기관 21곳에 대해 해당 시 도지사를 통해

처음으로 지정 취소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현장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지난달 21일 거점병원 지정을 서둘러

발표했다가 이번에 취소사태를 빚어 탁상행정이란 비판을 자초했다.  

대책본부는 최근 치료거점병원 464곳을 대상으로 △외래진료실 안전관리 △감염예방

조치 △입원실 형태 △격리용 병상 확보 부문 등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별도진료실을 확보하기 어려운데도 추가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곳, 입원

진료가 가능하지 않은 곳, 거점병원 역할 수행 의지가 없는 곳 등 21곳의 지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또 감염예방조치 등이 미흡한 16곳은 개선하도록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거점병원의 92%는 감염예방을 위해서 별도 진료공간을 확보하거나,

일반진료실에서 진료하되 의심환자에 대해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사용 등의 감염예방

조치를 하고 있었다.

신종플루 확진검사가 자체 가능한 병원은 119곳이며 나머지 병원은 전문검사기관에

위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점병원의 70%는 평균 의사 2.3명, 간호사 2.5명의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있었다. 신종플루 환자 입원실을 따로 운영하는 병원은 75%였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