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양배추 동맥경화 억제

설로라판 성분이 동맥 내 혈전 생성억제

심장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브로콜리에 동맥경화를 억제하는 성분이 들어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왕립대학 국립심장폐연구소의 폴 이반스 박사팀은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브로콜리와 양배추, 콜리플라워 등 푸른잎 채소에 들어있는 화학성분인 설포라판(sulforaphan)이

체내에 미치는 효과를 연구했다.

그 결과 설포라판 성분이 동맥 내 혈전(피떡) 생성을 억제하는 단백질인 ‘Nrf2’를

활성화시켜, 심장발작과 뇌중풍을 일으킬 수 있는 혈전 생성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포라판은 동맥 내 혈전이 생기기 쉬운 부분에서도 효과를 보였다. 동맥 혈관이

휘어지거나 갈라져 혈액 흐름이 느려지는 부분에서는 Nrf2 단백질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혈전이 쌓이기 쉽다. 그러나 설포라판은 이 부분에서도 Nrf2 단백질을 활성화시켜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반스 박사는 “설포라판이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효과 외에 이미 발생한 동맥경화를

완화시킬 수도 있는지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동맥경화 혈전 혈관 생물학(Arteriosclerosis Thrombosis

and Vascular Biology)’에 최근 게재됐으며, 영국 방송 BBC,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4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