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3번째 사망자 발생

67세 남성, 패혈증 쇼크로 숨진 듯

국내에서 신종플루 3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폐렴 증세로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실려온 67세 김모 노인이 신종플루 감염자로 확진받은 지 하루 만에 사망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보건당국과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 노인은 25일 새벽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로 이송된

후 신종플루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인공호흡기를 부착한 채 격리 후 바로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환자는 내원 당시 이미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 있었다.

이후 실시된 검사 결과 이 환자는 신종플루 감염자로 확진을 받았고 타미플루

투여 및 폐렴에 대한 약물 치료를 받았으나 하루만인 27일 오전 8시 17분 폐렴 합병증인

패혈증 쇼크로 사망했다.

환자를 진료한 의료진은 신종플루에 감염됐지만 폐렴이나 기타 임상증상들이 신종플루에

의한 것으로는 판정하기 어렵다는 소견을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10년 동안 천식을 앓아 왔고 흡연 경력이 20년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급파해 사망원인, 역학조사, 확진검사 등을 진행중이다.

국내에서 3번째 사망자가 나온 것은 지난 15, 16일에 이어 11일 만이다.

국내 신종플루 감염자는 25일 현재 3332명이다.

한편 정부는 보건복지가족부, 교육과학기술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노동부

등 관련부처가 참여하는 ‘합동대책본부’를 만들어 다가올 대유행에 대비하기로 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