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몸매 여성 ‘천식’ 조심 하세요

정상체중이라도 복부비만이면 건강에 적신호

복부 비만이 있는 여성은 천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거 연구에서는 허리 두께가 두꺼운 사람이 날씬한 사람에 비해 심장병, 암 등의

위험이 높다는 것이 밝혀졌고 이번엔 거기에다 천식 위험까지 있다는 사실이 추가된

것이다.

미국 북부 캘리포니아 암센터 줄리 본 베렌 박사팀은 여성 13만 명 이상의 신체 사이즈를

분석한 결과 비만인 사람은 천식으로 갈 위험이 2배 높았다고 밝혔다.

특히 정상 체중이라도 허리가 35인치 이상이어서 전체적으로 사과 모양의 몸매를

가진 여성은 천식으로 발전할 위험이 37% 더 높았다.

베렌 박사는 “복부 비만인 여성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천식의 위험

요인은 환경적인 것도 있지만 비만, 과체중 역시 천식 위험을 높인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또 복부비만이 심하면 신체의 화학적 반작용을 야기해 건강에 악영항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허리둘레는 벨트 사이즈나 옷의 허리 사이즈가 아니라 배꼽 높이에서 측정하는

둘레다.

비만 여부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로 판단된다.

BMI가 20~25이면 정상, 25이상이면 과체중, 30이상이면 비만이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의학전문지 ‘흉부(Thorax)’에 실렸으며 일간지 텔레그라프,

방송 BBC 인터넷판 등이 25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