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신종플루에 치명적

홍콩 신종플루 합병증 환자 중 44%가 흡연자

올 가을 신종플루 대유행이 예고되는 가운데 담배를 피우고 있거나 피운 적이

있는 사람은 신종플루 감염시 폐렴 등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콩 보건부 위생관리기관의 토마스 탕은 최근 베이징에서 개최된 의료관련 회의에서

폐렴 등 심각한 합병증을 앓는 신종플루 감염자 27명 중 44%인 12명이 현재 담배를

피우거나 과거 담배를 피운 적 있는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홍콩의 흡연자 비율이 성인의 13% 정도인 점과 비교하면 3.4배 더 높은 수치다.

이에 앞서 지난해 8월 미국 예일대 의대 강민종 연구팀은 ‘임상연구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학술지를 통해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신종플루에 취약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흡연의 영향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게 하루에 담배 두 개 피 정도를 2주간 흡입하게 한 뒤 바이러스에

노출시켰다. 그 결과 이 쥐들은 바이러스에 과도한 면역반응을 보였다.

면역시스템이 작용하면 체내 이물질을 잡아먹는 포식세포 등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부분으로 몰려와 바이러스와 싸운게 되는 데 이 때 인체는 단백질과 사이토카인이

풍부한 체액을 분비한다. 체온도 상승한다.

이처럼 체온이 상승하고 체액이 풍부해지면 오히려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된다. 이에 따라 기도나 폐의 박테리아와 인간 면역시스템의 균형이 깨져

폐렴 등 2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즉 담배를 피우면 흡연자의 몸이 바이러스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과민 반응해 문제가 된다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서울대병원 소아과 이환종 교수는 “일반적으로 담배를 피우면

호흡기 기관이 약해져 바이러스에 취약하므로 신종플루가 흡연자에게 더 치명적일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환종 교수는 “신종플루가 다른 독감보다 치명적이지 않은 것처럼 바이러스마다

특성이 모두 다르므로, 신종플루가 흡연자에게 더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데이터를 분석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