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위암엔 복강경 수술이 더 좋아

이대병원 “개복수술보다 치료 빠르고 합병증 3분의 1”

조기 위암 환자가 개복수술 대신 복강경 수술을 받으면 회복이 빠르고 합병증도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외과 이주호 교수는 1999~2006년 조기 위암 환자 중 복강경 원위부(위의

하부조직) 절제술을 받은 106명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조기 위암 환자가 개복수술

대신 복강경 수술을 받으면 생존율과 재발률에는 차이가 없지만 합병증 발생률은

낮았다.

또 복강경 수술 환자가 수술 뒤 통증이 적고 장운동의 회복도 빨랐다. 음식을

다시 먹는 것도 하루 정도 빨랐으며 수술 뒤 입원 기간이 개복수술 환자는 평균 15.1일,

복강경 수술 환자는 12.2일이었다.

위절제술을 받으면 장 마비, 장 폐쇄, 수술 부위 감염 같은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합병증 발생률은 복강경 수술 환자에서 4.7%, 개복 환자에서 13.3%로 3배가량

차이가 났다.  

이 교수는 “모든 조기 위암 환자가 복강경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환자의 상태에 대한 신중한 검토를 거쳐 적합한 수술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복강경 학회지(Surgical Endoscopy)’ 8월호에 발표됐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