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피우는 남편, 반찬투정 하기 쉬워

혀의 미각 기능 망가지면서 맛 잘 못느끼기 때문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음식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맛을 느끼는 혀의 심상유두가 망가지기 때문이다.

그리스 아리스토텔레스 대학의 파블리디스 파블로스 교수 팀은 그리스 군인 62명(흡연자

28명, 비흡연자 34명)의 혀에 전기를 흘려보내면서 미각 능력을 측정했다.

혀에 전기가 흐르면 사람은 금속 맛을 느끼게 되는데, 미각이 발달한 사람은 전압이

약해도 맛을 느끼지만 미각이 둔한 사람은 전압을 높여야 겨우 맛을 느끼기 때문에

전압 수치로 미각의 민감도를 확인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높은 전압에서 겨우 맛을 느꼈다.

연구진은 또한 혀에서 맛을 느끼는 심상유두의 모양과 숫자를 측정했다. 그 결과

흡연자의 심상유두는 모양이 찌그러져 평평했으며 숫자도 적었다. 심상유두에 공급되는

피의 양도 적었다. 심상유두의 모양과 기능이 크게 떨어졌다는 증거였다.

파블로스 교수는 “니코틴이 심상유두의 모양을 바꾸면서 미각이 둔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BMC 귀, 코, 목 장애 저널(BMC Ear, Nose and Throat Disorders)’

온라인 판에 실렸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20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