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남녀 성욕차이 어떻게 극복하나?

남녀는 다르다

남자와 여자가 가장 간과하기 쉬운 문제가 남녀가 다르다는 사실이다. 오죽이나

다르면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고 했겠는가! 서로 다른 행성에서 온

것처럼, 지구의 다른 나라가 아닌 다른 행성에서 온 것처럼 언어가 다르고 생각이

다르다.

왜 언어가 다르고 생각이 다를까? 그것은 뇌의 크기, 구조, 호르몬 종류, 호르몬

양, 호르몬이 나오는 시기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남자와 여자가 같다는 생각은

버리는 게 좋다. 남자와 여자는 밤과 낮처럼 다르기도 하다. 하지만 이 두 성이 서로

다르지만 서로를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다르지는 않다.

만약에 우리가 이런 차이점들을 이해하고 감사하고 존중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다면

우리는 차이점을 극복하고 남녀의 관계를 더 굳건히 만들어 많은 행복을 누릴 수

있다.

같은 호르몬도 나오는 시기와 양이 다르다

도대체

남자가 섹스를 하고 싶은 날 여자는 그냥 밥이나 커피가 먹었으면 좋겠고, 여자가

섹스가 하고 싶은 때에 남자는 술이나 마시면서 일이나 하고 싶다. 남자가 신호를

보내도 여자는 아는 체를 안 하고 여자가 너무나 하고 싶은데도 남자는 발기가 되지

않는다. 왜 그런 부조화를 이룰까?

둘이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동시에 성욕이 증가하는 일은 불가능한 일인가? 항상

한쪽이 구걸을 하면서, 자존심을 구겨가면서 살아야 하나?

70개 이상의 화학물질이 뇌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면서 우리의 감정과 반응에 영향을

준다. 호르몬은 혈류에 의해 전달되는 화학물질로 남녀의 뇌가 작용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남성에게는 테스토스테론, 바소프레신이 높고, 여성에게는 옥시토신, 세로토닌,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이 높다.

남성의 충동을 조절하는 테스토스테론과 바소프레신은 경쟁과 정복에 영향을 미치고,

여성의 옥시토신은 다른 사람과 대화하고 꼭 끌어안고 애정과 호의를 표현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테스토스테론이 많이 나오는 시기와 영향

성욕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것은 테스토스테론의 양이다. 이 호르몬은 남자의

10대 중, 후반에 가장 높고 꾸준히 증가되다가 35세가 되면 매년 1%씩 감소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여성의 테스토스테론은 양이 적게 분비되다가 30대 중반부터 증가하기 시작한다.

즉 10대 중, 후반의 남자는 걸어 다니는 폭탄이고, 30대 중반의 여성은 잠재적인

폭탄이다. 즉 20년 정도의 차이가 난다. 30대 전까지는 남자가 섹스를 하기 위해

온갖 아부를 떨어야 같은 나이의 여성과 섹스를 할 수 있지만 30대 중반이 지나면

여성이 온갖 애교를 떨어야 남성과 섹스를 할 수 있다.

더군다나 갱년기가 지나면 남성의 테스토스테론은 더 많이 줄어든다. 이렇게 몸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때문에 남녀의 성욕이 엇갈리게 된다. 중년의 남자가 아내의 성욕을

두려워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특히 일에 찌들려 살거나 매일 술 접대로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는 질환이 생기면(고혈압, 당뇨, 비만, 협심증, 심근경색, 뇌경색) 발기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고독한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테스토스테론은 남자의 행동과 기분에 영향을 준다. 이 호르몬은 남성의 적극성,

경쟁성, 독단성과 관계 있다. 이 호르몬은 여자에겐 배란 시 40시간 동안 증가되어

있고 남자는 항상 높게 증가되어 있다.

이 호르몬은 섹스를 원하게도 만들지만 동시에 혼자 있고 싶어 하도록 만들기도

한다. 또한 이 호르몬은 정복하고 때때로 혼자 있기를 열망하게 한다. 그래서 여자가

남자를 이해하기 어렵기도 하다.

즉 테스토스테론의 ‘고독자 모습’은 남자를 이해하게 하는 데 중요하다. 만약에

남자의 이런 모습을 이해하지 못하면 여자는 남자에게 어떤 식으로 다가가야 할지를

몰라 남자를 화나게 만들거나 이해를 못 하는 여자로부터 도망치고 싶도록 만든다.

이렇게 남자가 혼자 있기를 갈망할 때는 혼자 있게 놔 두어야 한다. 이때 같이

있고자 하면 남자는 절망하거나 분노하거나 방어한다. 그래서 여자와 달리 남자는

사랑하면서도 떨어져 있고 싶어한다. 그것이 남자의 테스토스테론이 잘 분비되고

있다는 증거다.

몸부터 움직이는 남자 뇌, 말로 해결하는 여자 뇌

남녀는 호르몬뿐 아니라 뇌도 다르다. 남성의 뇌는 뇌의 사고와 반응 센터를 척수에

연결하는 백색질을 여성보다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고하고 반응하는 것보다는

몸이 먼저 반응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여성의 뇌는 좌우반구를 연결하는 백색질을 더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한꺼번에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언어와 감정 중추는 여자가 발달되어 있고 남자는 감정적인

자극이 주어질 때 언어적으로 감정을 조절하지 않고 육체적으로 반응하는 경향이

더 강하다.

또한 여성은 자신이 경험하는 감정들에 대하여 잘 털어놓고 양육하고 보살피고

친구가 되어 주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 이런 차이는 우리가 태어나기 전부터 이미

예정되고 결정되었다. 그래서 우린 이런 차이를 인정하고 어떻게 조화를 시킬 것인지에

대해 연구하고 노력해야 한다.

서로를 이해하면 서로에 대해 좀 더 현실적인 기대를 가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좌절이나 실망, 분노 대신 이해와 배려와 타이밍 조절로 서로에게 맞춰 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남녀는 서로를 감사하고 더욱 성장할 수 있다.

만약에 도저히 이런 차이를 극복할 수 없다면 호르몬 치료로 이런 차이를 극복할

수 있다. 너무 성욕이 약한 사람이 있다면 테스토스테론을 보충해 주면 이 차이를

좁힐 수 있다. 만약에 이 호르몬이 너무 넘치는 사람은 그 에너지를 일이나 창조적인

것에 사용하면 영웅이나 예술가, 성공하는 사업가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곳에 사용하면 성폭력자나 범법자, 강간이나 성폭행으로 감옥에 가야

할 수도 있다. 이제 중년의 데미 무어와 그녀의 너무나 젊은 남자친구를 아주 좋은

속궁합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박혜성의 여자 이야기

* 이 글은 스폰서칼럼으로 코메디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