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보다 음료수가 간 더 망친다

탄산음료 매일 2잔 마시면 지방간 위험 5배

설탕이 들어간 과일주스나 탄산음료를 매일 두 잔씩 마시면 장기적으로 간이 손상되면서

간 이식을 받아야 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북부 하이파에 위치한 지브 리버 병원의 니머 앗세이 박사 팀은 지방간이

없는 실험 참여자를 모아 음료수가 간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설탕이 많이 든 탄산음료와 과일주스를 마시게 했고

다른 그룹은 설탕이 든 음료를 마시지 못하게 했다.

그 결과 음료수를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탄산음료나 과일주스를 매일 1리터씩

마신 사람들에서 지방간 위험이 5배나 높아졌다. 또 콜라 같은 음료수를 하루 두

캔씩 마신 사람은 간 손상 뿐 아니라 당뇨병, 심장병 위험도 높아졌다.

연구진은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설탕이 많이 들어간 음료수가 간에 미치는 악영향은

술보다 더 위험하다”고 밝혔다.

앗세이 박사는 “설탕이 들어간 음료를 오랫동안 마시면 간이 망가지면서 간 이식이

필요할 수 있다”며 “과일주스는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탄산음료만큼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과일주스나 탄산음료의 과당이 간에 잘 흡수되면서

지방으로 변한다는 것이었다.

그는 “지나친 음료 섭취로 지방간이 생기면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과당이 일으키는 문제를 피하려면 음료수를 줄이고 과일도 주스가 아니라 생과일로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다이어트 청량음료도 마찬가지다. 연구진은 “다이어트 청량음료에는 과당 대신

아스파르테임이라는 인공감미료와 캐러멜 색소가 들어 있고, 이 성분들은 인슐린

저항성을 높여 지방간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간장학 저널(Journal of Hepatology)’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11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