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소주 암 위험 높이고 와인은 괜찮아

매일 술마시는 사람, 7가지 암 위험 높아져

매일 맥주 또는 소주를 마시는 사람은 7가지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와인은 매일 마셔도 이런 위험이 덜했다.

캐나다 맥길대학 약대의 앤드리아 베네데티 교수 팀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 △주 1회 마시는 사람 △매일 마시는 사람으로 나누고, 이들이 마시는 술 종류에

따라 암 발병이 달라지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소주나 양주 같은 증류주, 맥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은 식도암, 위암,

결장암, 간암, 췌장암, 폐암, 전립선암 등 7가지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았다. 애주가가

특히 잘 걸리는 암은 식도암과 간암이었다. 와인을 매일 마시는 사람에게선 이런

연관성이 드러나지 않았다.

7가지 암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매일 또는 하루에 여러 번 술을 마시는 사람에서였다.

맥주나 증류주라도 매일 마시지 않는 사람에게는 발암 위험의 증가가 없거나 미미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암 발견과 예방(Cancer Detection and Prevention)’

최신호에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5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