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의료복합단지 10일 최종 선정

240명 평가단 구성, 현장실사

전국 10개 지방자치단체가 유치 경합을 벌이고 있는 ‘첨단의료복합단지’ 입지

선정이 오는 10일 최종 이뤄진다.

보건복지가족부는 4일 한승수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첨단의료복합단지 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하여 ‘첨단의료복합단지 후보지 평가 및 최종 입지선정 방안’에

대해 심의, 확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평가단 구성과 관련, 의약품ㆍ의료기기ㆍ의료서비스ㆍ국토계획 등 4개

분야 7300여명 전문가 중 평가단 풀(Pool) 240명, 최종평가단 60명을 각각 선발하되

특정 지역 출신으로 편중되지 않게 할 방침이다.

주요 평가 항목은 ▽국내외 우수연구인력과 의료연구개발기관의 유치 및 정주

가능성 ▽우수 의료연구개발과기관의 집적-연계 정도 ▽우수 의료기관의 집적 정도

▽부지 확보의 용이성 ▽재정-세제 등 지자체 지원 내용 ▽국토균형발전 등 총 6가지이다.

가중치 조사는 60명의 전문가가 수행하기로 하고, 평가 당일 실시, 봉인한 후

후보지별 평가 점수가 도출되는 시점에서 개봉해 최종 정량평가 점수를 확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입지선정공동연구단은 평가단이 평가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할 수

있도록 평가방향, 평가대상, 평가항목 및 항목별 평가기준, 평가착안 사항 등에 관한

내용을 종합적으로 체계화하여 평가단에 제공하기로 하였다.

입지선정공동연구단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토연구원,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산업연구원 등이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