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차 9살 이상 커플, 이혼 많다?

호주 조사 결과, 9살이상 차이-남자 25세이전 결혼은 이혼율 높아

호주 국립대학교 연구진이 결혼 또는 동거 중인 커플 2500쌍을 7년간 추적 조사한

연구에 따르면 남녀가 7년 이상 함께 사는 데는 남녀의 나이차, 남자의 결혼 연령.

남자의 수입, 흡연 여부 등 다양한 원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가 함께 사는 데 가장 방해가 되는 요인은 나이차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자의

나이가 여자보다 9살 이상 많은 커플은 그렇지 않은 커플보다 헤어지는 비율이 두

배나 높았다. 남자가 25살 이전에 동거 또는 결혼을 시작한 경우도 마찬가지 비율로

헤어졌다.

남녀가 만날 때 자녀가 딸려 있었는지 여부도 중요했다. 결혼 전 두 사람 사이

또는 다른 이성과의 사이에 태어난 아기가 있는 경우 이혼율이 20%로 높았지만, 아기가

없는 채로 만났던 커플의 이혼율은 9%로 훨씬 낮았다. 남자는 아기를 원하지 않는데

여자가 아기를 갖자고 요구할 경우도 이혼율이 높았다.

돈 역시 중요한 요소였다. 남편이 돈을 잘 못 벌 때 이혼율은 16%에 이르렀지만

재정적으로 어려움이 없는 커플에선 이혼율이 9%에 불과했다. 커플 중 한 쪽만 담배를

피우는 것도 관계를 끝내는 요인이 됐다.

부모의 이혼 경력도 중요했다. 남녀 중 한사람의 부모가 이혼한 경력이 있으면

자녀의 이혼율이 16%로 높아졌다. 반면 부모에게 이혼 경력이 없으면 이혼율이 10%로

떨어졌다.

또한 남녀 중 한명이 두 번째 또는 세 번째 결혼인 커플은 처음 결혼한 커플보다

헤어질 가능성이 1.9배나 높았다.

이렇게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쳤지만 결혼 생활 지속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요소도 있었다. 자녀의 숫자와 나이, 여자의 직장 내 지위, 커플이 직장에서 일한

햇수는 이혼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msnbc 방송, 폭스뉴스

온라인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