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가림 못하는 사람, 수술이 해결책”

발모제는 앞머리에는 별 효과 없어

직장인

A씨는 20대이지만 ‘소개팅’ 때 상대편 여성이 자신의 나이를 물어올 때가 고역이다.

훤한 이마와 머리카락이 듬성듬성한 정수리 때문이다. 친구들이 농담으로 “소갈머리가

없다” “자기 앞가림도 못한다”고 말할 때마다 부아가 치밀어 오른다.

예전에는 탈모가 시작되는 시기가 보편적으로 30대 중반 정도였지만 요즘은 식생활

습관의 변화, 공해, 스트레스 등으로 20대에도 모발 관리나 모발이식 수술에 대해

고민하는 남성이 적지 않다. 탈모 초기에는 두피 관리를 받거나 발모제를 사용하면서

더 이상의 진행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기는 하지만 ‘앞가림을 못하는 사람’은

수술 외 뾰족한 방법이 없는 것이 사실이다.

약을 먹고 바르더라도 정수리 쪽은 잘 반응하지만 앞이마 쪽은 별 반응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가닥 희망을 갖고 많은 돈을 허비한 뒤 수술을 최후의 수단으로

생각하는 사례가 많다. 수술을 조금만 더 서둘러도 한번으로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M자형 이마가 점점 깊어져 정수리까지 진행된 경우는 2~3번의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모발이식은 먼저 뒷머리 부위에서 이식모를 채취하게 되는데 보통 채취부위는

폭이 1~2cm, 길이 10~16cm이며, 여기서 평균 800~3,000개 안팎의 머리카락을 분리할

수 있다. 떼어낸 두피 부분은 모발을 하나하나씩 정교하게 분리하여 이식기의 바늘에

꽂아 이식 대상 두피에 머리 결에 따라 정교하게 심어준다.

이식에 사용되는 뒷머리의 모근은 남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평생

빠지지 않는 머리카락이고 이 부분의 모근을 떼내어 탈모 부위에 옮겨 심으면 옮겨진

모근의 90% 이상이 생착하게 된다. 옮겨 심은 머리카락이 생착하는 데에는 1주일

정도 걸리며 이때까지 머리를 문지르거나 긁으면 안 된다.

이식한 모발이 처음에 빠지는 것에 대해 민감해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며 3개월 뒤 모근에서 영구적인 모발이 나기 시작한다. 또한 수술 후 2~3일부터는

모발을 심지 않은 부위에 한해 가벼운 샴푸도 가능하다.

모발을 심은 부위는 물에 닿지 않는 것이 가장 좋지만 쉽지 않으므로 가볍게 물만

묻히고 닦는 정도로 그친다. 일상생활에 큰 지장 없이 활동이 가능하고 수술 후 2번만

방문하면 되므로 바쁜 현대인들에게 충분히 권할 만한 수술법이다.

최근에는 여성들도 넓은 이마, 무모증 등 본인의 콤플렉스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수술을 적극 시도하고 있다. 탈모 초기에 조금만 남들보다 앞서 서두른다면 약물치료만으로도

탈모를 예방할 수 있으며 어느 정도 진행됐다 하더라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인

치료와 수술을 받으면 얼마든지 탈모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

박상훈 CHA의대 차병원 피부성형센터 교수

* 이 글은 스폰서칼럼으로 코메디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