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뚱뚱하면 딸도 뚱뚱 10배

영국 가족체중 조사…아빠뚱뚱 아들뚱뚱은 6배

뚱뚱한 엄마에서 뚱뚱한 딸이 태어날 확률은 정상체중 엄마에서 뚱뚱한 딸이 태어날

확률보다 10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뚱뚱한 아빠에서 뚱뚱한 아들이 태어날 확률

역시 정상 체중 아빠에서 뚱뚱한 아들이 태어날 확률보다 6배나 높았다.

이런 결과는 영국 페닌슐러 의과대학의 테리 윌킨 교수 팀이 영국 226 가족의

체중을 조사해 드러났다. 엄마가 정상 체중인데 딸이 비만인 경우는 4%였지만 뚱뚱한

엄마의 딸은 41%가 뚱뚱했다. 마찬가지로 아빠가 정상 체중인데 아들이 비만인 비율은

3%인 반면, 뚱뚱한 아빠의 아들이 뚱뚱한 비율은 18%에 달했다.

윌킨 교수는 “비만 같은 유전적 특성이 엄마 – 딸, 아버지 – 아들 식으로 성별로

나뉘어 유전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유전적 요소보다는 뚱뚱한 엄마, 아빠의

생활이 자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자녀들이 비만이 되는 데 부모의 역할이 크다는 사실에 비만 예방

정책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비만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폭스뉴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13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