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은 A형간염, 30대 남자 잘걸려

분당서울대병원, 성남 4개 병원 입원자 2년 추적조사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급성 바이러스성 간염은 A형이며, 30대 초반 남성이

A형 간염에 가장 잘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인구 10만 명 당 35명에서 급성

바이러스 간염이 발생하며 이 중 30명이 A형 간염이라는 결과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숙향 교수 팀은 우리나라 성인에게서 발생하는

급성 바이러스성 간염 A형, B형, C형, E형의 분포와 특성을 규명하기 위해 2006~2008년

경기도 성남 지역 4개 종합병원에 입원한 급성 바이러스성 간염 환자 771명을 조사한

결과를 29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환자의 77%에 해당하는 595명이 A형 간염이었고, A와 E의 중복

감염이 6%(43명)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A형 간염이 약 83%를 차지했다. 이밖에 B형

간염 4%, C형 간염 3%, E형 간염 2%, 기타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간염이 8%를 차지했다.

A형 간염 환자 5~8월에 많아  

A형 간염 환자의 평균 나이는 30.7세이고 남자가 61%를 차지했다. A형 간염의

2년간 월별추이를 보면 5~8월에 환자수가 급증했다가 9월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고,

80%가 3~8월에 발생했다.

A형 간염 환자의 93%는 순조롭게 회복되었지만 6.6%는 신기능 이상이나 장기적인

담즙정체성 간염 등 합병증을 앓고 난 뒤 회복됐고, 0.5%는 간이식이 필요한 전격성

간염으로 진행했다. 0.2%는 간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염 원인은 A형

간염 환자와 접촉했거나 조개류를 섭취한 경우가 많았다.

급성 B형 간염은 봄, 여름에 주로 발생

급성 B형 간염에 걸린 환자의 평균 나이는 38세였고, 남여 비율은 27명 대 7명으로

남자 비율이 더 높았다. 봄여름에 주로 발생했고 고열보다는 피로감, 소화기 증세,

황달이 흔한 증상이었다. 성인에서 급성 B형 간염은 성관계 또는 침 같은 관혈적

시술이 원인인 경우가 많았다.

급성 C형 간염으로 진단된 환자(22명)의 평균 나이는 47세, 남여 비율은 11명으로

같았다. A형 간염과는 달리 가을~겨울(9~2월)에 흔히 발생했다. 피로감과 복부 불편감이

흔한 증세였고, 고열과 황달은 일부만 호소했다. 환자 중 항바이러스 치료를 받지

않는 2명만이 만성간염으로 진행했고 나머지는 회복해 급성 C형 간염의 회복률이

서구 학자들의 보고와는 달리 아주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숙향 교수는 “급성 간염의 77%가 A형 간염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므로

A형 간염에 걸리기 쉬운 20~30대가 백신을 맞도록 적극 홍보해야 한다”며 “여러

간염이 한국에서 발병하므로 간염에 대한 교육과 업소의 위생 관리, 그리고 백신

접종의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가 계속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최근 열린

대한간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우수총회구연상을 수상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