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구 등 5개 시도에 약대 신설

복지부, 약대 정원 390명 증원안 마련

보건복지가족부는 약학대학의 정원 숫자를 현재의 1210명에서 1600명으로 390명

증원키로 했다.

복지부는 1982년부터 동결돼온 약학대학 정원수를 이번에 늘리는 이유를 “6년제

약대 시행에 따라 올해와 내년 2년에 걸쳐 신입생을 선발하지 않게 되고 2030년까지

약사 공급과 수요 체계를 예측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그간 △대한약사회 △한국제약협회 △전국약대교수협의회

△한국의약품도매협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과 3번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특히 이번 정원수 증원에 따라 그동안 약학대학이 없었던 대구. 인천,

경남, 전남, 충남 등 5개 시도에 각각 정원 50명을 배정해 약학대학 신설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9일 복지부가 마련한 약대 정원 조정안을 토대로 시도별 증원

대학을 선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11년도 약학대학 입학정원 신규배정 결과표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