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 고주파열치료 성과 세계적 수준”

삼성서울병원 고주파열치료팀, 성과 발표

삼성서울병원 간암센터 고주파열치료팀의 임효근 교수 팀은 초기 간암 환자에

대한 고주파 열치료법의 성과를 22일 발표했다. 삼성서울병원 간암센터는 올해로

고주파열치료 시술 10년째를 맞았다.

이 발표에서 임 교수 팀은 1999년 4월부터 2009년 4월까지 10년간 2,600여명 환자에게

3,594회의 고주파열치료를 실시했고 그 중 초기 570명을 장기 추적한 결과 1년 생존율

95%, 3년 생존율 70%, 5년 생존율 58%, 합병증률 1.9%, 사망률 0%로 일본, 유럽 등

선진국의 치료 성적과 대등하거나 우수하다고 밝혔다.

간암 고주파열치료는 수술이 불가능한 환자를 대상으로 간암 종괴에 초음파, CT

혹은 MRI의 유도 아래 바늘형태의 가는 전극을 삽입해 고주파를 발생시켜 열을 발생시킴으로써

종양을 치료하는 비수술적 치료법이다. 임 교수는 “이번 발표를 계기로 치료의 안전성과

성과가 인정 받으면 일반적인 간암 치료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기 간암은 보통 수술로 치료되며 5년 생존율은 52~68% 정도로 알려지고 있다.

임 교수는 “5년 생존율 58%라는 국내 간암 고주파열치료 성적은 해외 학회에 발표된

일본(54%), 이탈리아(41%), 중국(41%)의 치료 성적보다 우수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임 교수 팀은 1995년 이후 14년간 간 종양의 고주파 열치료를 주제로 47편의 SCI논문을

발표해 텍사스의대 MD 앤더슨 암센터(25건, 3위), 홍콩의대병원 (23건, 4위), 하버드의대병원(13건,

9위), 도쿄의대병원(12건, 10위)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