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중국발 입국자 첫 발병

국내 감염자, 총 47명으로 증가

중국에서 일을 보다 입국한 20대 여성이 신종 플루(인플루엔자A)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지난 4일 중국에서 입국한 여성(25.회사원)이

신종 플루 확진환자로 판명됐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신종플루 감염자는 47명으로

늘었다.

중국 입국자 중 첫 신종플루 환자로 판명된 이 여성은 지난 1일 중국 광저우로

출국해 업무를 보다 4일 칭다오에서 귀국한 뒤 저녁부터 목구멍이 아프고 열이 나

5일 집 부근 보건소에서 검사받은 뒤 6일 확진됐다.

이 여성은 중국 보건당국이 격리 치료 중인 미국인 남성 환자(29)와 같은 항공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돼 이 남성 환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인 남성 환자는 미국 뉴욕발 인천행 비행기를 이용해 1일 인천공항을 경유해

중국 광저우에서 공항을 통과하려다 의심환자로 분류돼 중국 보건당국에 의해 격리된

뒤 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보건당국은 해당 항공기 탑승객 중 이 환자와 가까이

앉아있던 46명도 격리 관찰중이다.

우리나라 보건당국은 지난 5일 확진환자로 분류된 55세 재미교포 여성도 이 항공기로

1일 입국한 점을 주목해 다른 탑승객에 대한 추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확진환자와 동일 항공기를 탑승한 승객 중에서 아직 연락을 받지

못한 승객은 질병관리본부(02-3157-1610)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항공기 ; 뉴욕 → 인천공항, 6월 1일 입국한 OZ 221편,  인천공항 →

중국 광저우, 6월 1일 출국한 OZ 369편, 중국 칭다오 → 인천공항, 6월 4일 입국한

OZ 318편.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