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다리와 숏다리, 잘 걸리는 병도 다르다

신체 유형에 따라 조심할 병 따로 있어

키 큰 여자는 유방암 조심하고 키 큰 남자는 전립선암 조심하며, 머리가 작은

남녀는 치매에 잘 걸리며…. 그간 발표된 각종 연구 결과를 토대로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일자로 보도한 체형별 조심해야 할 질병 내용이다.

▽키 큰 사람

△유방암

여자 키가 175cm 이상이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높고, 이 때문에 사망할 위험도

증가한다. 키와 유방암의 관련성을 연구한 미국의 두 연구 결과에 따르면 키에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이 유방의 모유관 세포의 양을 증가시켜 유방암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

대부분 유방 종양은 이 모유관 세포에서 생기며 모유관 세포가 많을수록 유방암 위험은

높아진다.

△전립샘암

남자 키가 182cm를 넘으면 전립샘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 브리검 여성

병원이  남성 2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12년간 추적 연구한 결과, 키 182cm가

넘는 남자는 170cm 정도 남자보다 전립샘암에 걸릴 위험이 59% 높았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교 연구에서는 키가 10cm 클수록 전립샘암 위험은 6%씩 높아진다.

성장인자 때문이다. 키가 큰 남자는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1(IGF-1)의 수치가 높은데,

이 수치가 높을수록 전립샘암에 걸릴 위험도 높아진다.

△췌장암  

남자 키 185cm, 여자 키 167cm 이상이면 췌장암에 걸릴 위험이 81% 증가한다.

미국 국립암협회에 따르면 키가 2cm 클수록 췌장암 발병 위험은 6~10% 정도 증가한다.

▽키 작은 사람

△심근경색

미국 하버드대 연구에 따르면 170cm 이하로 키가 작은 남성은 185cm 이상의 남성보다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이 훨씬 높다. 60%까지 높아진다는 다른 연구도 있다. 키가

클수록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은 35% 낮아지며 키가 2cm씩 커질수록 심근경색 위험은

2~3%씩 감소한다. 키가 작은 사람들은 키와 상응해 동맥의 길이도 작아 지방 축적에

더 취약하며 나쁜 지방이 쌓일수록 심근경색이 일어날 위험도 높아진다.

△위암

키가 작은 사람들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에 감염될 위험이 높고, 이 균은 위암

확률을 높인다. 헬리코박터 균은 위궤양과도 관련 있다. 브리스톨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어릴 때 이 균을 갖게 되면 성장하면서 관련 질환에 걸릴 위험도 천천히 늘어난다.

△고혈압

키가 작고 다리가 짧은 사람은 고혈압에 걸릴 위험이 높다. 영국 런던 칼리지

대학교 연구진은 3000명을 대상으로 출생 뒤 키와 고혈압 관계를 연구했다. 다리

길이가 길수록 고혈압에 걸릴 위험은 낮았다. 이는 동맥이 짧을수록 혈압이 높아질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다리 짧은 사람   

△당뇨병

다리가 긴 사람은 제2형 당뇨에 걸릴 위험이 낮고, 반대로 다리가 짧은 사람은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0% 정도 증가한다. 브리스톨 대학교 연구진이 남녀 42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다리 길이가 4.3cm 씩 길수록 당뇨병 위험은 19% 가량 낮아졌다.

▽머리 작은 사람

△치매

머리 크기가 작고 다리 길이와 팔 길이가 짧은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

머리 둘레가 51~2cm정도로 작은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70% 높지만 머리 둘레가

57~8cm 정도로 큰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5분의1로 줄어든다.

독일의 한 연구를 보면 머리 둘레는 남자 58cm, 여자 55cm 정도가 평균인데, 평균

미만이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았다. 머리가 클수록 뇌 안의 신경세포 숫자도 많고

대뇌 저장 용량도 커서 뇌 퇴화가 덜 된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도 전남대병원 연구진이 다리와 팔 길이가 짧은 사람일수록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짧은 사지는 어릴 때 잘 못 먹었다는 뜻으로

뇌의 발달에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연구진은 해석했다.   

▽발 큰 사람

△유방암

브리스톨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어릴 때 평균보다 발이 크고 어깨가 넓은 여자일수록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높았다. 어릴 때 발이 크다는 것은 칼로리 섭취가 많았을 것이며

이는 곧 유방암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것이다.

▽손가락 긴 사람

△자폐증과 ADHD, 정신질환 및 우울증

손가락 길이와 정신장애의 관련 연구를 보면 집게손가락과 약손가락의 길이 비율이

정신질환의 위험을 말해주는 단서가 된다. 손가락 길이 비율은 엄마 자궁 속에 있을

때 형성되며 호르몬의 영향을 받는다. 약손가락이 더 길면 태아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는 뜻이며, 집게손가락이 더 길면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더 받았다는 뜻이다.

약손가락이 긴 사람은 집게손가락이 긴 사람보다 자폐증과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에

걸릴 위험이 높으며, 집게손가락이 긴 사람은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 자폐증이나

ADHD에 걸릴 위험이 높은 남자는 약손가락이 집게손가락보다 더 길다. 특정 호르몬의

영향이 이 같은 성향을 좌우하는 것이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