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기에 심장박동기 삽입 국내 첫성공

서울대병원 소아흉부외과 팀, 성공사례 발표

만 2세 어린이에 심장박동을 조절하는 제세동기를 삽입하는 수술이 27일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의 노정일, 배은정 교수와 소아흉부외과의

김웅한 교수 팀은 2세 남자 어린이에게 제세동기를 삽입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8일 발표했다.

이 어린이는 QT 연장 증후군, 심실세동 및 심근증 등을 가지고 있어 방치할 경우

심장마비로 사망할 위험이 높았다. QT 연장 증후군은 평소 문제가 없다가 운동을

하거나 흥분을 하면 갑자기 실신하거나 심장마비가 올 수 있는 질환이다.

이런 증세를 어른이 가지고 있으면 제세동기를 심장에 삽입해 심장박동을 조절해

주지만 아직 몸이 작은 어린이 환자에게는 제세동기 삽입 수술이 적용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에 서울대 의료진이 2살 어린이에게 이 수술을 성공시킴에 따라 앞으로

어린이 심장마비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인 악성 소아 부정맥에 대한 새로운 치료길이

열렸다.

수술을 받은 어린이는 생후 3 일째부터 숨쉬기 힘들어하는 증세로 약물 치료를

받았고 생후 3개월 때는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당시 심실세동이 발견됐으나 그 뒤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약물 치료만 하던 중 얼마 전 운동장에서 공을 차다

다시 의식을 잃었다. 그리고 심장마비 위험이 높다는 진단을 받았다.

소아청소년과 노정일 교수는 “이 어린이처럼 악성 부정맥으로 심장마비가 나타나는

경우는 사망률이 아주 높고 치료도 어렵다”고 말했다. 소아흉부외과 김웅한 교수는

“어린이의 심장 바깥에 제세동기를 삽입하는 수술은 어른 경우보다 훨씬 어렵고

복잡하지만 이번에 수술에 성공함으로써 소아에서도 제세동기 삽입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나현 기자 fant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