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유서로 본 자살 원인

“전형적 우울증” vs “우울증 아닌 죄책감 때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 내용이 일부 공개되면서 자살 이유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KBS TV 보도에 따르면 유서에는 ‘그동안 너무 힘들었다. 너무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 했다. 책을 읽을 수가 없다. 삶과 죽음은 하나가 아닌가. 원망하지

마라. 화장해 달라. 마을 주변에 작은 비석하나 세워 달라’는 등의 내용이 실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유서 내용에 대해서는 “전형적인 우울증 증상이 보인다”는 해석부터

“우울한 기분은 느껴지지만 우울증이라고는 볼 수 없다”는 등의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정신과 김대진 교수는 노 전 대통령의 유서 내용에 대해

“전형적인 우울증 증상을 보인다”고 해석했다. △자신과 주위 사람이 힘들다고

생각한 점 △삶과 죽음의 경계를 모호하게 봤다는 점 △책을 읽을 수 없다고 한 점

등이 우울증의 전형적 증상이라는 해석이다.

김 교수는 “우울증 중에서도 갑작스런 스트레스가 연속되면서 일어나는 반응성

우울증으로 짐작된다”며 “검찰 수사 과정에서 평생 겪어 보지 못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적응장애를 겪었을 것이고 결국 적응장애가 우울증, 자살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사건 등으로 일어나는 반응성 우울증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될

수 있지만 제때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자살 위험성이 높아진다. 급격하게 정신적

에너지가 소진돼 위기를 불러오기 때문이다. 노 전 대통령이 ‘책을 읽을 수 없다’고

한 것에 대해 김 교수는 “정신적 에너지가 고갈돼 읽기 능력이 떨어지는 것은 우울증의

대표적 증세”라고 말했다.

“전직 대통령 아닌 인간 노무현의 마지막 말”

평생 쌓아온 도덕적 이미지의 실추를 자살의 원인으로 보는 의견도 나왔다. 서울대병원

정신과 권준수 교수는 “평생 쌓은 도덕적 이미지가 최근 뇌물수수 혐의로 다 깨지면서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이미지 실추로 자신의 존재 이유가 없어졌다는

생각이 자살로 내몰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우울한 감정보다는 책임감에서 이유를 찾는 해석도 나왔다. 한양대 구리병원 최준호

교수는 “한국인의 유서에는 억울함이나 한스런 감정이 잘 나타나지만 노 전 대통령의

유서 내용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없다”며 “우울했던 그간의 기분도 일부 나타나지만

그보다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남편, 아버지로서의 책임감과 죄책감이 더 크게 다가온다”고

분석했다.

최 교수는 “전직 대통령이라는 사회적 직분에서 발언한 내용의 유서가 아니며,

오히려 한 인간으로서 자신의 삶을 마감하는 심정이 애틋하게 묻어나온다”고 말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익명

    노무현 대통령님,매수 사무치게 뵙고 싶습니다♡!!!!
    지켜드리지 못해 무한 죄스러울 뿐이옵니다._(_ _)_

  2. 흐지부지

    천하의 바보 본보기님… 왜 그러셨나이까 OTL
    아직도 거하게 뵙고 싶습니다! 제가 제일 사무치는 바는,
    니미 이 씹세상천지를 창조하셨다는 ㅎr씨께서 자살하면 무조건 유황불로 평생토록 태워버린다해서 …그거 그야말로 오판인데요;ㅗ;씹신아!!!!!!!! 착할수록 손해본다.EX. 노무현 &최진실&최진영&박용하 등 이 모든 선ㅅ분들♡……극도로 많이 안타까울 뿐입니다.니미ㅅㅣ발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