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외모, 평판 좋다고 행복? “No!”

美 연구진, 졸업생 조사결과

돈, 외모나 다른 사람의 평판이 행복을 보증해주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 에드워드 데시 박사팀은 졸업생 147명을 대상으로 생활만족도, 자존감, 불안정도, 신체의 스트레스 정도, 긍정적이거나 부정적인 감정 경험 등에 대해 묻는 심층 심리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또 참가자들이 삶에서 ‘내재적인 목표’와 ‘외재적인 목표’ 중 어디에 주안점을 두는지 대답하게 했다. 내재적인 것은 ‘깊고 지속적인 관계를 갖는 것’ ‘다른 사람의 삶을 도와주는 것’ 등이었고 외재적인 것은 ‘부자가 되는 것’ ‘멋진 외모를 갖는 것’ 등이었다.

연구결과 돈, 외모, 평판 등 모든 것을 다 가져서 행복해 보이는 사람은 오히려 수치감, 분노나 두통, 복통 등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장애를 더 많이 경험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친밀한 인간관계, 지역공동사회 참여 활동을 중시하는 개인은 스스로에게 더 긍정적인 감정을 갖고 있었고 인간관계도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데시 박사는 ”현대사회는 부와 명예를 추구하고 이를 성취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지만 이 것이 행복과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사람은 가장 기본적인 심리 욕구인 자율성을 충족시켜야 진정한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자기결정성 이론에 힘을 실어준다”며 “내재적인 목표를 성취하는 것은 사람의 기본적인 욕구를 충족시켜 주기 때문에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든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성격연구지(Journal of Research in Personality)’ 6월호에 실릴 예정이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 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1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