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지방 낮은온도에서 신속 대사

【스웨덴·스톡홀름】 캐롤린스카연구소 미생물학 이하이 카오(Yihai Cao)

교수는 마우스를 저온상태에 노출시키면 지방조직내 혈관이 새로 생겨 체지방이 빨리

대사된다고 Cell Metabolism에 발표했다.

사람에서도 새로운 혈관을 만드는 방법이 나오면 비만이나 당뇨병 치료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비만세포의 증식과 대사는 산소나 혈액을 통해 이동하는 영양소의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지방조직에서 혈관을 만들어 체지방량을 조절하는 방법은 비만치료의 타깃이

될 수 있다.

교수는 이번 시험에서 저온에 노출된 마우스의 비만조직에서 새로운 혈관이 급속하게

생겨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조직의 ‘백색’지방이 대사가 더 활발하고

신속히 분해되는 ‘갈색’지방으로 변경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갈색지방세포는 주로 겨울잠을 자는 동물에 존재하며 분해될 때 열을 방출한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