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GSK 세레타이드 등 3품목 공동마케팅 계약

한미약품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과 호흡기알레르기 분야 3품목에 대한 국내

공동마케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발표했다.

한미는 이번 계약으로 GSK 한국법인의 천식 및 COPD 치료제인 ‘세레타이드’와

최근 발매한 알레르기 비염치료제인 ‘아바미스 나잘 스프레이’ 및 ‘후릭소나이제

코약’을 공동 판매한다.

한미약품 장안수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확보한 천식과 알레르기비염 등 호흡기알레르기

분야 치료신약들은 시장 연관성이 높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5년내 3개 품목으로 연간 700억 원대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GSK의 김진호 사장은 “한미약품은 국내에서 강력한 영업 및 마케팅과 함께 개량신약

분야에서도 탁월한 연구개발 성과를 보여줬다”며 “세리타이드와 같은 글로벌 전략품목들을

매개로 한 이번 계약을 계기로 양사가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