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어린이 알레르기 잘 생긴다

미, 4000명 조사결과…음식 알레르기 많아

비만인 어린이와 청소년은 알레르기 질환에 더 잘 걸리며 특히 음식 알레르기에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환경건강과학연구소의 대릴 젤딘 박사 팀은 2~19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4000명을 대상으로 실내·실외·음식 알레르기 여부, 체중·열·습진

및 알레르기 증상에 대해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비만인 어린이는 정상체중의 어린이보다 알레르기가 26% 더 많았다. 특히

음식 알레르기는 59%나 더 많았다. 또 알레르기 질환의 항체도 비만이나 과체중인

어린이들이 정상체중의 아이보다 더 많았다.

비만 어린이는 같은 나이의 아이들 중 체질량지수(BMI)가 상위 5%에 해당하는

어린이다.  

젤딘 박사는 “이 연구결과는 흥미롭지만 아직 비만이 알레르기의 원인이라고

단정짓기에는 이르다”며 “잠재적인 연관성에 대해 더 많은 연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알레르기와 임상면역학지(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에

실렸으며 온라인 과학미디어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