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검사로 심장병 있는지 알아낸다

동맥경화 때 생기는 단백질 검출해…적중률 84%

간단한 소변 검사로 심장병 위험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프라이베르크 대학병원 콘스탄틴 뮐렌 박사 팀은 환자의 소변 샘플 안의 단백질을

분석해 아테롬성 동맥경화(혈관 내벽에 쌓인 침전물이 굳어져 생기는 동맥경화)와

관상동맥 질환을 진단받을 가능성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동맥경화를 진단하는 전통적인 방법은 관상동맥 조영술이다. 가는 관을 심장의

관상동맥까지 진입시키고 이 관에 약물을 주사한다. 그리고 X-레이 촬영을 하면 조영제가

들어 있는 관상동맥이 보이면서 막힌 혈관 부위와 막힌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뮐렌 박사 팀은 관상동맥질환 환자 67명의 소변 단백질 패턴을 분석한 결과 단백질

17개가 아테롬성 동맥경화 침전물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혈액을 타고 돌아다니는

이 단백질 조각들을 검출해내면 관상동맥질환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는 원리다. 소변검사로

심장병을 진단할 수 있는 정확성은 관상동맥 조영술의 84% 정도였다.

뮐렌 박사는 “아테롬성 동맥경화는 심장발작, 뇌중풍 같은 질환을 일으킨다”며

“소변과 혈액 속 단백질 패턴을 분석함으로써 관상동맥조영술을 하지 않고도 심장병을

간단하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열린 미국 심장학회(AHA)의 2009년 ‘동맥경화증·혈전증·혈관생물학

연례 회의(Arteriosclerosis, Thrombosis and Vascular Biology Annual Conference)’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영국 일간지 텔레그라프 인터넷판

등이 30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