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증 치료제 ‘리리카’ 불량제품 회수

한국화이자, 자진 회수 시작해

한국화이자제약의 신경병증성 통증 치료제인 ‘리리카(성분명 프레가발린)’의

일부가 회수된다.

화이자제약은 리리카의 병 포장 제품에서 일부 부풀어 오른 캡슐을 발견해 제조번호가

0505058(사용기한 2011년 5월 18일까지)인 제품 전량을 자진 회수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부풀어 오른 캡슐은 안전성과 유효성에는 이상이 없고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지만

화이자 측은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실험 결과, 리리카 캡슐은 섭씨 120도 이상의 고온에 노출되지 않는 이상 이러한

불량이 발생하기 어렵다는 것이 확인됐다.

화이자제약은 도매업체, 약사회 등 관련 단체에 자진 회수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