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마시면 소화 잘 된다고?

도움 안되고 오히려 증상 악화시켜

소화가 안될 때 콜라 같은 탄산음료를 마시면 속이 뻥 뚫리고 막힌 게 쑥 내려간다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속이 안 좋을 때, 특히 어린이들에게 위장염이 발생했을 때는

오히려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영국 왕립임상평가연구소(NICE)는 최근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청량음료는

어린이의 구토나 설사 증세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며 “탄산음료는 소화기관의 연동 기능이나 위산 분비 기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위와 식도를 연결하는 근육의 기능을 약화시킨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라인은 어린이가 구토나 설사 증세를 보일 때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

조치로 “과즙 음료 등은 모두 효과가 없고, 대신 수분과 염분을 보충해 줘야 하므로

이온 음료를 주거나 물에 소금을 약간 타 식염수를 주면 좋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라인 편찬에 참여한 사이먼 민포드 간호사는 “김빠진 콜라를 배 아픈

아이들에게 먹이는 잘못된 습관이 줄어들어야 더 많은 아이를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데일리 메일 온라인 판 등이 22일 보도했다.

김나현 기자 fant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