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의료원, 새로운 선진 노사문화 제시한다

상호 신뢰와 존중 속에 올해 노사협상을 자율교섭 형태로 전환

 중앙대학교의료원(원장 하권익) 노사가 올 한해를 ‘의료원 발전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올해 임금, 복지, 고용안정 등 노사협상을 상호 신뢰와 존중 속에서 자율교섭

형태로 전환하고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선진 병원 노사문화를 정착시키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중앙대학교의료원 하권익 의료원장과 이정남 노조 지부장은 21일

중앙대학교병원 5층 회의실에서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새로운 노사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앙대학교의료원 노사는 양측의 상호이해와 협조로 서로 윈윈(win

win)하는 자율교섭형태의 노사관계를 구축하게 된다.

 하 원장은 지난 2월 중앙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취임하면서 “중앙대학교의료원을

‘출근하고 싶은 직장, 생기 넘치는 삶터’로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선언한데

이어, ‘내부 직원이 최고 VIP’라는 경영철학이 담긴 ‘예! 당신 최고’ 슬로건을

선포하고 매일 오전 생일을 맞은 직원을 직접 챙기고, 입원한 직원 가족의 회진을

직접 주관하는 등 실천하는 리더로서 조직문화 개편과 의식개혁에 앞장서 왔다.

특히 하 원장은 취임식에서 ‘구성원이 먼저 움직이고 변해야 오너들도 신나게

투자한다’는 ‘선 변화, 후 요청’의 원칙을 제시한 바 있어 이번 노사 공동선언은

하 원장의 경영철학에 노사가 공감대를 함께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하 원장 취임 이후, 조직 구성원 의식개혁을 통해 중앙대학교병원은 인근

대형병원 개원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3차병원 진입이후 잠시 주춤했던 일일 외래환자

수가 다시 2천명을 돌파했고, 용산병원 역시 개원이래 최고 일일환자수를 연일 갱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앙대학교의료원의 이번 노사 공동선언은 노사가 상생하는 새로운 선진

노사문화를 재정립하는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