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차남 윤재훈 시대 개막

대웅제약 그룹은 윤영환 회장의 2남 윤재훈 대웅상사 사장을 부회장에 영입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그간 제약 부회장을 맡아 경영을 충괄해온 3남 윤재승 부회장은 일선에서 물러나

신규사업과 해외업무를 담당한다.

5월1일부터 업무를 시작하는 윤재훈 부회장은 미국 덴버대학 경영학 학사와 같은

학교 대학원 MBA 출신으로 현대증권과 미국 일라이릴리 본사 등을 거쳐 1992년 대웅제약

기획실장에 입사, 경영관리와 영업을 총괄했으며 1996년 대웅상사와 1999년 한국

알피쉐러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 두 회사를 안정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등 경영능력을

인정받아왔다.

윤 회장의 장남 재용씨는 현재 대웅제약 계열사인 대웅식품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