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코박터균 감염, 30-40대에 최고

궤양 있는 사람에 감염 많아…전체 감염은 해마다 줄어

한국 성인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이 계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경제적 여건이 향상되고,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가 널리 시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연구진은 1998~2005년

중앙대병원 및 세브란스병원에서 상부소화관 내시경 검사를 통해 헬리코박터 검사를

받은 17세 이상 성인 남녀 1만 55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에 존재하는 세균으로,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위암

등의 발병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선진국에서는 감염률이 낮지만 후진국이나 개발도상국에서는

감염률이 높다.

조사 결과, 1998년 64.7%였던 헬리코박터 감염률은 2005년 40.0%로 줄어들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47.3%, 40대 45.2%, 50대 40%, 60대 29.3%, 70대 이상 24.6%,

20대 이하 22.6%로 30, 40대의 감염률이 가장 높았다.

<연령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감염률 > <자료=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

또한 소화성 궤양이 있는 환자의 감염률은 56.8%로 2005년 평균 감염률에 비해

40% 가량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헬리코박터에 감염된 사람은 소화성 궤양을 가진

경우가 많았다. 성별, 당뇨병 유무, 체질량지수, 혈액형, 지방간 유무, 교육 수준

및 경제적 수준, 음주 및 흡연 정도는 헬리코박터균 감염과 연관성이 없었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대한소화기학회지’ 발표됐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