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유 먹으면 혈관 덜 막힌다

적혈구 파괴 막아 혈관에 콜레스테롤 덜 쌓여

올리브유에 포함된 물질이 적혈구를 보호해 심장병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포르투갈 포르토대 파티마 파이바-마틴 박사 팀은 올리브유의 네 가지 성분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올리브유에 많이 포함되어 있는 DHPEA-EDA라는 항산화 물질이

혈액 속의 적혈구를 보호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 질환은 보통 오래된 수도관에 녹이 슬면서 지름이 좁아지듯 동맥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서 일어나는데, 혈액에서 산소 운반 역할을 맡는 적혈구가 특히 활성산소에

의해 잘 파괴되면서 이처럼 혈관 지름이 좁아지는 문제를 일으킨다.

연구진은 DHPEA-EDA가 적혈구의 산화를 막아 주기 때문에 올리브유를 많이 섭취하면

심장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파이바-마틴 박사는 “이 연구를 통해 올리브유를 즐기는 사람이 건강한 이유를

알 수 있었다”며 “이 성분 함량을 높인 올리브유를 만들면 심장병 위험을 지금보다

더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식품영양학 전문지 ‘분자 영양과 식품 연구(Molecular Nutrition

and Food Research)’에 최근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레트,

온라인 과학 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2일 보도했다.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