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코판정 첫 TV 광고

베링거인겔하임, 4월1일부터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 군터 라인케)은 4월 1일 진경제 부스코판정의 첫 TV

광고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부스코판 TV 광고는 복부 경련이 일어나는 곳에 직접

작용해 경련을 완화시키는 부스코판의 장점을 이해하기 쉽도록 설명하는 것에 초점을

두었다.

부스코판 담당 PM인 곽재오 과장은 “일부 소비자들이 복부 경련으로 인한 복부

불쾌감이나 복통에 제산제나 진통제를 복용하는 등 복통 치료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있다”며 “이번 광고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복통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국내 진경제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브롬화부틸스코플라민 성분의 부스코판은 전세계 진경제 시장 1위 제품으로 위와

장의 수축이나 경련으로 인한 복부 통증에 통증 부위에만 국소적으로 작용해 통증을

빠르게 해결해 주는 제품이다.

부스코판 플러스는 부스코판에 진통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을 더한 이상적인 진경

진통 복합제로 보다 심한 복통에 효과적이다.

베링거인겔하임은 그러나 복통 중 일부는 심각한 질환의 예고 증상일 수 있으므로

심한 통증이나 발열, 체중 감소, 혈변이 동반되거나 복통이 계속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