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단단함’과 여자 평가

성생활의 만족도를 좌우하는 요소 중 하나는 남성의 발기 강직도, 즉 음경이 단단해지는

정도다. 한 발기부전 치료제 관련 제약업체의 조사에 따르면, 발기 강직도에 대해서는

남녀의 인식 차이가 존재했다.

최고로 단단한 단계인 강직도 4에 자신이 속한다고 생각하는 한국 남성은 57%나

됐지만, 배우자가 그렇다고 느끼는 비율은 50%로 여자들이 다소 불만족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로 단단한 단계인 강직도 3에 자신이 속한다고 생각한 남성은 32%였지만,

여성들의 40%가 자신의 배우자가 ‘강직도 3 정도는 된다’고 인정해 주었다.

삽입이 불가능할 정도의 강직도인 1, 2단계에 자신이 속한다고 생각하는 남성은

4~6%로 극히 적었고, 배우자의 평가도 5%에 불과했다.

이 자료는 음경 강직도에 대한 남성 자신의 평가와 배우자의 평가에 따른 것으로,

실제 강직도를 측정한 결과는 아니다.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로 유명한 화이자제약이 사용하는 발기 강직도 지수는

1~4단계로 나뉜다.

1단계= 음경이 커지지만 단단하지 않음

2단계= 단단해지긴 했으나 삽입할 만큼 충분하지 않음

3단계= 삽입할 수 있을 만큼 단단하나 최고 강도는 아님

4단계= 완전히 단단하고 견고함.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