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택시가 결핵 전염 주요경로”

한국에 ‘후진국형 결핵’ 많은 이유는 수도권 과밀 때문

한국의 결핵은 환자가 비정상적으로 많고, 20-30대 등 젊은 환자가 많아 후진국형

양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후진국적 양상을 보이는 이유는 수도권

과밀 때문인 것으로 지적됐다.

3월24일 세계 결핵의 날을 맞아 질병관리본부와 대한결핵협회는 20일 한국의 결핵

현황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인구 10만 명 당 결핵 발병률은 2006년

88명으로 같은 해 미국의 발병률 10만 명당 4명의 22배 수준이다. 영국 15명, 일본

22명보다 월등히 높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중 결핵 발병률 최고를 기록했으며,

심지어 저소득 국가인 스리랑카의 10만 명당 60명보다도 높다.

한국의 결핵 환자 발생 숫자는 2006년 3만5361명, 2007년 3만4710명, 2008년 3만4340명으로

소폭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가장 건강해야 할 20~30대 환자가 전체의

32%를 차지해 주로 노약자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선진국과 비교됐다.

“지역별 환자 현황 공개할 수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별 결핵 발생 숫자 자료를 갖고 있지만 “언론에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지역별 격차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출퇴근 시간에 승객을 발 디딜 틈 없이 승객을 싣고 달리는 전철, 그리고

일반인이 많이 이용하는 택시도 결핵 감염의 주요 경로로 지적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결핵관리팀 조은희 연구관은 “결핵 발병률이 높은 데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수도권의 지나진 입구 집중이 중요한 작용을 한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며 “지방에는 결핵 환자가 상대적으로 적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결핵에 감염되기 쉬운 장소로 통풍이나 환기가

잘 되지 않는 곳, 햇빛이 잘 들지 않는 곳, 지하철 등 인구 밀집 지역, 병원이나

노숙자 수용시설 등을 꼽고 있다.

지나친 다이어트도 결핵 확산의 원인?

대한결핵협회 김희진 연구원은 “한국은 아직 젊은 결핵 환자가 많지만 노인층

비율이 높아지면서 후진국 형에서 선진국 형으로 넘어가는 과도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 젊은 결핵 환자가 많은 이유로는 △입시경쟁 과열로 청소년들이 학교와

도서관 같은 데서 집단으로 오랜 시간을 보내며 △PC방처럼 좁고 밀폐된 공간을 자주

이용하고 △지나친 다이어트로 젊은 여성의 면역력이 떨어지고 △고용 불안정으로

과로에 시달리는 점 등이 지적됐다.  

약발 안 듣는 다제내성 결핵 증가

한국 결핵의 또 다른 문제점은 치료가 잘 안 되는 ‘다제(多劑)내성’ 환자가

많다는 것이다. 폐결핵은 3-4가지 약을 6개월 이상 복용하면 대부분 치료가 가능하지만,

결핵약에 내성을 가진 다제내성 결핵은 여러 약물에 대한 내성을 가져 치료가 쉽지

않다. 완치율도 50-60%로 낮고 치료비는 일반 결핵보다 최고 100배나 더 든다.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 교수는 “최근 다제내성 결핵이 증가하면서 ‘약발’이

안 듣는 환자가 한 해에 2000~3000명이나 된다”며 “다제내성 결핵에 걸리면 항결핵제를

최소 4가지 이상 2년 가까이 투약해야 겨우 치료가 되고 폐를 일부 잘라내야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결핵균, 머리카락-손톱 빼고 인체 모든 곳에 침투

결핵균은 공기를 통해 주로 폐에 들어와 폐결핵을 일으키지만, 머리카락과 손톱만

빼고 온몸 어디든지 침투할 수 있다. 결핵균에 노출됐다고 모두 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결핵균에 노출됐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는 3분의 1 정도다.

중앙대병원 호흡기내과 신종욱 교수는 “결핵은 천의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온갖

증상이 나타난다”며 “기침, 가래, 미열, 피로감, 체중감소 등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증세가 나타나므로 감기약을 먹어도 낫지 않으면 결핵을 의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생아 BCG 예방접종 필수…평소 체력관리 잘해야

결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후 4주 이내에 BCG 예방 접종을 한다. 한국처럼 인구밀도가

높고 결핵이 흔한 곳에서는 원천적으로 예방하기 힘들지만, 위생에 유의하고 고른

영양 섭취와 운동에 신경 쓰면 위험은 크게 줄어든다.

김희진 연구원은 “손을 통해 옮는 전염병은 손만 잘 씻으면 대부분 예방할 수

있지만 결핵은 공기를 통해 감염되기 때문에 숨을 쉬는 한 결핵균에 노출될 수 있다”며

“결핵의 잠복기는 몇 주부터 평생까지 다양하므로 주변에 결핵 환자가 있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