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전 맥주 한잔의 진실

자기 전에 샤워를 하고 나서 몸에 온기가 아직 남아 있을 때 마시는 시원한 캔맥주

한잔의 유혹을 뿌리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거기에다 치킨이라도 곁들인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

img1.gif

(개인적으로 너무너무 사랑하는 교X치킨 매콤한 맛과 냉장고에서 갓 꺼낸 맥X

프라임)

정말 뿌리치기 힘든 유혹이 아닐 수 없다. 환자들 중에는 “자기 전에 맥주 한

잔 하면 잠도 금방 오고 왠지 푹 자는 것 같아서 좋아요.”

“이제는 맥주 안 마시면 잠이 안 와요!”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다.

다음날 일찍 일어나야 하는데, 막상 잠자리에 누우면 잠이 오질 않아서 빨리 잠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도 있다.

img2.gif 

하지만… 과연 맥주를 마시면 잠을 정말로 푹 잘 수 있는 걸까? 그리고 한두 캔

정도는 정말 괜찮을까?

정상적인 수면은 다음과 같은 패턴이 있다.

img3.gif

(물론 REM 수면과 NREM 수면, sleep latency, 수면의 단계 등 복잡한 이야기가

있지만, 설명을 쉽게 하기 위해 그림을 최대한 간단하면서도 약간은 과장되게 표현했다는

것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어요^^)

정상 수면은 잠자리에 누워서 잠이 들기까지 일정 시간이 걸리는데 이 기간이

유독 짧은 사람도 있다. (예를 들어 김제닥 선생님의 경우엔 머리만 대면 잔다고

한다.)

그리고 여러 번의 깊은 잠과 얕은 잠의 주기를 거친 뒤 아침이 되어 깨어나게

된다.

그런데, 술을 마시게 되면 이러한 잠의 주기에 변화가 생기는데, 다음과 같이

설명할 수 있다.

img4.gif

우선 첫 번째로 잠이 드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빨라져서 마치 잠이 잘 오는

것처럼 착각하게 만든다. 두 번째로는 깊은 잠의 길이가 단축되고, 세 번째로는 자꾸만

잠에서 깨게 되어 조각 잠을 자거나 빨리 일어나게 된다.

자칫하면 술을 마시고 나서 잠도 푹 자고, 아침에 빨리 일어나서 개운한 것처럼

생각될 수 있지만, 사실은 그와 정반대가 될 수 있다.

img5.gif

자기 전에 마시는 시-원한 맥주 한 잔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은…

술을 마시면 푹 잘 수 있다는 것은 매우 큰 오해라는 것입니다.

아하하하하 맥주 생각나는군요 -_-;;;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