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수줄기세포 작동시키는 과정 첫 규명

국내 연구진, 뼈재생-염증치료제 활용 기대

상처가 났을 때 인체가 줄기세포를 이용해 손상된 조직이 치료되는 과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이에 따라 이러한 작용을 이용한 연골과 뼈의 재생, 만성

염증 치료제 개발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경희대 생명과학대 손영숙 교수는 중앙대의료원 안과학교실 김재찬 교수와함께

신경전달물질 ‘물질-P(Substance-P)’의 새로운 기능을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두 교수의 관련 논문은 세계적 과학지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메디슨(Nature

Medicine)’ 인터넷 판에 8일 게재됐다.

두 교수 등 연구진은 물질-P가 신경계를 경유하지 않고 직접 골수에 조직손상을

알려 중간엽줄기세포를 가동함으로써 손상된 신체 조직을 재생하도록 한다는 작동

방식을 규명했다.

연구진은 화상을 입은 토끼를 대상으로 동물실험을 한 결과, 조직의 손상 정도와

상처의 크기에 따라 물질-P가 혈중에 유도되는 시간과 양이 조절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물질-P는 골수 속의 중간엽줄기세포를 혈관을 통해 상처 부위로 이동시킴으로써

손상된 조직의 치유를 돕는다. 골수 중간엽줄기세포는 골수와 제대혈(탯줄 혈액)에

존재하는 줄기세포다.

김재찬 교수는 “물질-P 정맥에 투여하면 골수 중간엽줄기세포를 말초혈액으로

이동시킬 수 있었다”며 “소량의 말초 혈액에서 중간엽줄기세포를 분리해 체외에서

연골, 뼈, 지방조직을 재생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밝혀진 물질-P의 중간엽줄기세포 가동 기전은 상처 치유는

물론 만성관절염, 궤양성 장염, 스티븐스-존슨 증후군, 쇼그렌증후균, 당뇨성 말초병증

등 만성 염증질환 치료제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