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의 계절 ‘발바닥병’ 조심해야

봄철 무리한 운동이 부르는 족저근막염 예방-치료법

올 마라톤 시즌을 개막하는 동아마라톤이 이번 주말(3월15일) 열린다. 조깅 같은

달리는 운동도 시즌 오픈이다. 겨우내 쉬었던 발을 갑자기 재게 놀리면 찾아오는

발병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이다.

족저근막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달리기, 등산을 과하게 하거나 △6시간 이상

서 있는 근로자 △평발이거나 반대로 발바닥 아치가 정상보다 더 움푹 들어간 요족

△아킬레스 힘줄이 너무 뻣뻣한 사람 △두 발끝을 안쪽으로 향하게 걷는 안짱다리

△비만 △노화 △관절염 등으로 다양하다.

마라톤을 하는 사람들은 거의 100% 족저근막염을 경험한다. 마라톤 선수 이봉주와

황영주는 이 염증으로 수술까지 받았고, 도약을 많이 하는 농구, 배구, 축구 선수도

피해 가기 힘든 질환이다.

족부정형외과 분야의 권위자인 을지의대 을지병원 이경태 교수는 족저근막염을

‘오십족(五十足)’이라고 부른다. 30대부터 생기기 시작해 50대에 많이 발생하는

오십견(五十肩)처럼 족저근막염도 신체 활동이 줄어드는 30~50대에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이경태 교수는 “오십족은 충격을 흡수하는 스프링 역할을 하는 발바닥의 족저근막

중 뒤꿈치 뼈에 붙은 부위가 과로해 생기는 염증성 질환”이라며 “아침에 첫발을

디딜 때, 또는 오랫동안 앉았다 일어날 때 발뒤꿈치가 아프다면 이 염증을 의심할

만하다”고 말했다.

족저근막염은 충분히 쉬면 90% 정도는 자연치유 된다. 그러나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발뒤꿈치를 땅에 대지도 못할 정도가 돼서야 병원을 찾는 사람도 있다.

▽족저근막염 예방-치료 스트레칭

족저근막염을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트레칭으로 아킬레스건을 늘려 주는 것이다.

치료 과정에서도 스트레칭은 중요하다.

한양대병원 재활의학과 박시복 교수는 “발바닥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70%는

스트레칭 훈련으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증세가 가벼울 경우, 1~2주 동안 안정을 취하고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서 족저근막

스트레칭을 해주면 쉽게 완치된다. 그러나 만성일 경우는 운동량을 줄이고 족저근막과

종아리 부위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면서 발목 근력 훈련을 함께 해 주면 좋다.

이경태 교수는 “예방을 위해서는 아킬레스건을 충분히 늘리는 스트레칭이 매우

중요하다”며 “첫 발을 디딜 때 아프지 않을 때까지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트레칭이나 특수 깔창, 약물로 치료가 안 될 때는 체외충격파 치료법을 쓰기도

한다. 1~2년 치료해도 낫지 않는 경우, 족저근막의 일부를 절개하는 수술을 하기도

한다. 그러나 족저근막만 수술한다고 증세가 호전되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 수술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