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의사 기자가 쓴 ‘건강 기사의 뒷면’

“쏟아지는 건강뉴스의 숨은 진실 알아야”

건강 정보의 쓰나미 시대에 의사 출신 의료전문 기자가 ‘건강 기사 제대로 읽는

법’(한겨레출판)을 펴냈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 기자는 이 책에서 ‘언론 매체가 의도적으로 혹은

본의 아니게 거짓말을 할 때가 있으므로, 건강 정보 너머에 있는 진실을 파악하는

능력을 독자가 키워야 한다’고 주문한다.

예를 들어 신문이나 방송에 ‘새로운 치료법과 신약이 개발됐다’는 기사가 자주

나오고, 환자들은 임상시험 얘기만 들어도 그 치료법이나 약에 매달리게 되지만,

이런 새 치료법은 거의 모두 검증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 따라서 맹신하기 전에 의사에게

물어 보라고 저자는 말한다. “방송에 소개된 새 치료법이 기존 치료법보다 낫다는

근거가 있나요?”라고.

또한 ‘치질이 빠르게 늘어난다’는 보도 뒤에는 치질을 치료하는 의사와 병원이

크게 늘어났다는 배경이 숨어 있을 수 있다. ‘비타민제와 항산화제는 꼭 먹어야

한다’는 기사가 자주 나오지만 덴마크의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제가 오히려 수명을

줄이며, 미국의 심장협회, 암학회, 국립보건원은 비타민제와 항산화제를 일반인은

물론 환자에게도 권하지 않는다는 진실을 가리고 있다고 저자는 밝혔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