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으로 거듭난다

국립의료원, 4000억 대 부지 매각

국립의료원이 전문성과 경쟁력을 갖춘 특수법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다시 태어난다.

보건복지가족부는 2일 ‘국립중앙의료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2일

국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국립의료원을 2010년 3월까지 특수법인으로 바꾸고 서울시

서초구 원지동이나 충남 공주 연기 일대의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옮길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복지부는 서울시 중구 을지로 5가에 있는 공시지가 4000억 원 규모의 국립의료원

부지 매각대금을 국립중앙의료원 신축 및 운영자금으로 사용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현 국립의료원이 공무원 보수 적용으로 우수한 의료인력 확보가

곤란하고 병원 운영도 경직돼 전문성과 경쟁력이 떨어져 왔다는 문제점을 고쳐 보수기준과

투자 등 운영의 자율성을 보장받는 특수법인 형태로 운영된다.

1000병상 규모를 갖춘 공공병원이 될 국립중앙의료원은 기능과 역할, 공무원 신분

정리, 고용 승계 등 법인화 준비를 거쳐 이전 신축이 완료되는 2014년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