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주의보 속 봄나들이, 물관리 잘해야

물 자주 마시고, 두발-두피 보호해야

3월의 첫날, 봄나들이 가기 좋은 날씨지만, 수도권과 충북, 경북 지역에 내려진

건조주의보가 신경 쓰인다.

건조한 공기와 봄볕의 자외선에 피부가 오래 노출되면 피부의 수분이 줄어들어

피부가 당기거나 하얀 각질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황사 등 노폐물이 피부에 흡수되면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다. 건조주의보 아래서 이런 피부 건조증을 막으려면 피부에

물을 충분히 공급해 줘야 한다.

‘물 관리’ 잘하면 피부관리 절반은 성공

△외출 전후, 피부에 물을 공급한다= 외출 전날 밤이나 외출 당일 샤워, 세수

뒤 3분 안에 보습크림이나 오일을 피부에 발라 수분 증발을 막는다. 또 집 안에 빨래나

젖은 수건을 걸어 두는 것도 좋다. 알코올 성분이 많이 함유된 로션은 산뜻한 느낌을

주지만 지성 피부가 아니라면 피하는 게 좋다.

외출 뒤 얼굴이 당기거나 화끈거리면 얼음을 비닐로 싸서 가려운 곳에 대거나,

5∼10분 미지근한 물에 샤워를 하고 보습제를 바른다. 장시간 목욕, 뜨거운 물 목욕,

때 밀기, 사우나는 피부를 더욱 건조시키므로 피한다.

△외출 중, 몸에 물을 주자= 외출 중에는 하루 8컵 이상 등 물을 자주 마신다.

또한 과일, 채소가 많은 식사로 몸에 수분을 적절히 공급해 준다.

피부가 당긴다면 비타민 A, E가 함유된 음식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그래도

가려움이나 건조한 느낌이 있다면 피부과를 찾는 것도 방법이다. 건조한 피부에 처방되는

약으로는 바르는 보습제,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 등이 있다.

봄 볕에 방치한 두피, 탈모 부를 수도

두피는 봄볕을 맞는 최전선이다. 더구나 중국의 오랜 가뭄으로 예년보다 심한

황사가 예상되는 올 봄은 두피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봄 날씨는 두피를 민감하게 하고 황사 먼지는 모공을 막아 산소 공급과 혈액 순환을

방해해 가려움증과 염증, 탈모를 부른다. 염증 등으로 모낭 세포가 파괴되면 더 이상

머리가 자라지 않아 영구 탈모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잘 먹고 잘 쉬자= 미역, 다시마 등의 해조류는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모발 성장에

도움을 준다. 한동안 유행을 탔던 검은콩, 검은깨, 흑미도 모발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추천된다.

△외출 뒤 머리 감기= 머리만 잘 감아도 두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외출 뒤 미지근한

물로 머리를 감는다. 봄철에는 특히 꼼꼼하게 머리를 감아야 하기 때문에 여유가

많은 저녁 시간을 이용한다. 지성 피부라면 황사 먼지가 더 잘 달라붙기 때문에 하루

두 번 이상 머리를 감아주면 좋다.

△영양제를 바른다= 건조해진 두피에는 수분과 영양을 충분히 공급해 주는 트리트먼트를

1주일에 한번 정도 사용하면 좋다. 또 자외선은 머리카락 색깔을 탈색시킨다. 머리카락에

에센스를 바르면 자외선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외출 시 모자를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