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립병원 1회용 의료기기 재사용 ‘심각'”

국민권익委 실태조사 "카테타 등 2차감염 위험성 커"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ACRC·위원장 양건)는 29일 “일회용 의료기기를 재사용하는

경우 치명적인 2차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부 국공립병원의

실태조사(08.12~ 09.1)를 실시한 결과 재사용 사례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국·공립병원에 대해 실시한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 현황조사에서는

개당 3만~200만원선의 일회용 의료기기인 카테터(혈관내에 삽입하여 막힌 혈관을

뚫는 의료기기) 재사용 사례가 주로 나타났다.

사례를 살펴보면 A병원은 2007년도 한 해동안 일회용 의료기기인 PTCA balloon

catheter(경피적 관상동맥 확장술용 풍선 카테터)를 평균 1.53회, PTCA guiding catheter(경피적

관상동맥 확장술용 안내 카테터)를 3.07회, TROCAR(복강경 투관침)을 평균 1.45회씩

재사용했다.

B병원은 2007년도 한 해 동안 일회용 의료기기인  ureteral dilation balloon

catheter(요관 확장술용 풍선 카테터)를 평균 3.5회 재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03년도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역시 40개 민간병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2개 병원에서 일회용 의료기기를 평균 1.51회 사용하면서 발생한 약 50억원의 부당청구

진료비를 환수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익위는 "2008년 7월 경기도 부천의 모병원은 일회용 의료기기인 카테터를

재사용후 진료비(치료 재료대) 약 6억 2000만원을 부당청구했다는 비리신고가 국민권익위에

접수되어 사실 확인후 관계기관에 이첩· 수사받았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가 일부 일회용 의료기기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보고된 제조·수입량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된 진료비 청구건수를 비교·분석한 결과 제조·수입량

대비 청구건수가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5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식품의약품안전청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기관의 의료기기에 대한

서로 다른 분류체계로 인해 일회용 의료기기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가 되지 않는 것도

재사용 관행화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국민권익위는 국민건강권 위협과 건강보험재정의 낭비요인이 되는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을 금지하고, 어길 경우 처벌규정을 도입하는 한편 일회용 표시규정

강화, 부당청구 방지대책 등이 포함된 제도개선안을 3월말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노은지기자 (nej331@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9-01-29 12:28

출처 데일리메디(www.daily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