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로 두뇌개발? 종이퍼즐만 못해”

마케팅 효과일 뿐, 두뇌발달 효과 미미

두뇌발달 훈련을 위해 개발됐다는 닌텐도 DS의 ‘두뇌 훈련’ 게임이 전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그 효과는 펜으로 종이에 퍼즐을 푸는 것만 못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렌느대학교 인지심리학과 알랭 리우리 박사 팀은 67명의 10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 닌텐도 ‘두뇌 훈련’을 사용한 두 그룹 △종이와 펜만으로 퍼즐을 풀게

한 그룹 △아무것도 하지 않은 그룹 등 4그룹으로 나누어 7주 동안 관찰하고, 기억력,

계산력, 논리력이 얼마나 향상됐는지 분석했다.  

먼저 기억력 테스트에서는 펜으로 종이 퍼즐을 푼 그룹의 어린이들은 33%의 기억력

향상을 보인 반면, 닌텐도를 사용한 어린이들은 오히려 17%의 기억력 감소를 보였다.

수학 테스트에서는 닌텐도 사용 그룹이 19%의 향상을 보였지만, 펜으로 퍼즐을

푼 그룹과 아무것도 하지 않은 그룹이 18%까지 향상된 것과 비교하면 별 차이가 나지

않았다.

논리력 테스트에서도 닌텐도 사용 그룹과 펜으로 퍼즐을 푼 그룹의 향상도는 모두

10% 정도로, 닌텐도 사용 그룹이 더 뛰어나지는 않았다.

리우리 박사는 “닌텐도 DS의 ‘두뇌 훈련’은 뛰어난 프로그램일 수 있지만 과학적

실험을 거쳐 두뇌발달에 도움을 준다는 주장은 허구일 수 있다”며 “어린이들은

숙제를 하고, 기록물을 보고, 책을 읽고, 게임을 하며 노는 것만으로도 두뇌 발달에

충분히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리우리 박사는 “어린이의 두뇌 발달에 ‘두뇌 훈련’이 별 효과가 없다면, 성인에게도

별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명 스타가 광고 모델로 등장하고, 교육용 게임이라는 이유로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닌텐도 DS의 교육용 게임은 일본의 신경과학자 류타 카와시마 박사가 고안했다.

내용은 주어진 시간 안에 계산을 하고, 수학 문제를 풀며, 단어를 기억하는 등의

문제로 구성돼 있다.

이러한 게임을 통해 뇌로 흐르는 피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어 두뇌 발달에 도움을

준다는 것이 닌텐도의 주장이었다.

이 실험 결과에 대해 닌텐도 측은 “두뇌발달 게임들이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됐다고

우리는 주장한 적이 없다”며 “이 게임들은 간단한 산수와 기억, 독해 등을 통해

두뇌가 운동을 하는 것이며, 게임 하는 사람의 기억력을 자극하는 것”이라며 반박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타블로이드 판인 메일온선데이

등이 27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