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몸 수컷, 번식력 일찍 끝난다

암컷과 함께 살면 번식기간 20% 늘어나

암컷과 함께 사는 수컷 쥐는 혼자 사는 수컷 쥐보다 번식 기간이 20%나 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랄프 브린스터 박사 팀은 실험용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암컷과 함께 살도록 하고, 나머지는 수컷들만 살도록 했다. 그리고 두

달에 한 번씩 교미 기회를 줘 번식 능력을 테스트했다.

그 결과 암컷과 함께 지낸 수컷 쥐는 생후 32개월이 될 때까지 번식력이 떨어지지

않았다. 이는 홀몸으로 지낸 수컷 쥐보다 번식력이 6개월이나 더 오래 지속된 것이었다.

연구진은 암컷과 함께 지낸 수컷의 번식력이 더 오래 발휘되는 이유를 “암컷과

함께 있는 환경이 수컷의 내분비선과 신경조직 체계에 영향을 끼쳐 정조세포를 지속적으로

형성하도록 고환 세포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정조세포는 정자가

되기 몇 단계 전의 미성숙 세포를 말한다.

브린스터 박사는 “쥐 이외의 다른 동물에게서도 이처럼 암컷과 함께 지내도록

하는 것이 번식력을 연장시킬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면서 “그러나 가축 또는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들의 사육 방식을 바꿔 번식 기간을 늘릴 수 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물학 관련 학술지 ‘번식 생물학(Biology of Reproduction)’

온라인판에 22일 게재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3일 보도했다.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