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 혈액, 폐기 않고 재활용 가능

'혈액관리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현행제도 미비점 개선·보완

앞으로 폐기되는 부적격 혈액을 혈액제제 외 의약품 품질관리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효율적인 활용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오늘(20일) 채혈금지대상자의 명부를 작성ㆍ관리하고 기재된

자에게 그 기재사항 등을 통지할 수 있도록 하는 ‘혈액관리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 오는 3월 29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채혈금지대상자에 대한 통보방식 및 내용 등 법률에서 위임된 사항과

그 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정하고 현행 제도의 운영상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개선ㆍ보완하려는데

주안점을 뒀다는 평가다.

채혈금지대상자에 대한 통지방법 규정(안 제5조의5 신설)

복지부는 채혈금지대상자 명부에 기재된 자 본인의 요청이 있는 경우 채혈금지

사유 및 기간 등 관련 사항을 통지할 수 있도록 했다. 통지하는 경우에는 밀봉 등의

방법으로 비밀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며, 채혈금지기간 동안은 헌혈하지 않도록 안내토록

했다.

적격혈액 폐기처분의 예외사유 추가(안 제6조제3호)

부적격혈액 폐기처분의 예외 사유에 혈액제제 외의 의약품의 품질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경우를 추가하여 그 활용율을 높이도록 했다.

헌혈환부적립금의 용도 변경(안 제8조)

지난 2006년 2월 질병관리본부에 혈액안전감시팀이 신설돼 혈액관리업무 심사평가를

자체 예산으로 수행하도록 함에 따라 헌혈환부적립금의 용도에서 혈액관리업무 심사평가를

제외시켰다.

채혈금지대상자 명부의 작성·관리 및 헌혈자의 혈액정보 관리 업무의

위탁(안 제10조)

기존 대한적십자사가 관리하던 헌혈자의 혈액정보 등을 보건복지가족부장관이

관리하도록 법이 개정됨에 따라, 채혈금지대상자 명부의 작성·관리 등 혈액정보

관리를 혈액관리 업무를 실질적으로 담당하고 있는 대한적십자사에 위탁하여 시행토록

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9-01-20 12:21

출처 데일리메디(www.dailymedi.com)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