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15분만 달리면 발기부전 뚝

달리기, 자전거타기, 정원가꾸기 등 효과

일주일에

15~30분만 운동에 투자하면 중년 남성의 성생활이 활력을 찾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비엔나 대학 연구 팀은 45~60세 남성 674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생활

양식과 성생활 사이의 관계를 관찰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30분 정도만 투자해 1000칼로리 정도를 소비하면 발기부전이

38%나 줄어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1000칼로리를 소비하는 방법으로 △15분 동안 6km 자전거 타기 또는

2.4km 달리기 △30분 동안 춤추기 △30~45분 동안 정원 가꾸기 등을 들었다.

운동의 강도를 약간 높여 일주일에 4000칼로리 이상을 소비할 있다면 발기부전

확률은 52%나 뚝 떨어진다.

발기부전의 30%는 우울증과 업무 스트레스 등 심리적 요인 때문이다. 그러나 나머지

70%는 당뇨병, 고혈압 등 신체적 원인이다. 이 70%에 해당하는 남성은 일주일에 한

번 운동하는 것으로 ‘침대 위의 좌절’을 3분의 1 수준으로, 또는 서너 번 운동하는

것으로는 절반 이하로 뚝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결론이다.

연구진은 “아내와 춤추기, 세차하기 등을 하면 한 가지 일로 아내를 두 번 즐겁게

해 주는 만점 가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건강한 생활이 발기부전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일반론은 그간 널리 알려져 왔지만,

이번처럼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제시된 것은 처음이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유럽 비뇨기학(European Urology)’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텔레그라프,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15일 보도했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