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시간 웃으면 허리살 빠진다

1시간 웃음은 30분 운동과 같은 효과

1시간 동안 크게 웃으면 헬스클럽에서 30분 동안 무게들기 운동을 하는 것만큼

열량을 소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신경과학자이자 코미디언으로도 활동하는 헬렌 필처 박사는 1시간 동안 웃을 때

소모되는 열량을 계산해, 하루 1시간씩만 크게 웃으면 1년이면 5kg을 뺄 수 있다고,

즉 바지나 치마의 허리둘레를 한 사이즈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1시간 웃을 때 소비되는 열량이 30분간 무게들기 운동을 하거나 40분 동안

진공청소기를 돌릴 때 소비하는 열량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크게 웃을 때 가슴 부위가 커지면서 배의 근육은 올라간 허파를 밑에서 떠받치기

위해 열심히 움직여야 한다. 코미디를 보면서 눈물이 날 정도로 웃으면 뱃살이 빠지게

되는 원리다.

웃으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더 많은 혈액이 몸 전체로 퍼진다. 웃음의 혈액

순환 효과는 운동을 할 때나 또는 콜레스테롤 저하 약을 먹었을 때의 효과와 비슷하다.

얼굴 운동도 된다. 웃을 때 최소 15개 이상의 얼굴 근육이 움직여야 하므로 얼굴

피부가 유연해지고 건강해진다.

웃으면 행복감을 주는 신경전달물질 엔도르핀이 분출되므로 스트레스 감소 효과도

크다. 면역 시스템도 강화돼 감기 바이러스 따위를 더욱 잘 물리친다. 그리고 이러한

효과는 웃은 뒤 24시간까지 지속된다.

필처 박사는 “24시간 내내 시트콤을 보라는 말은 아니지만 하루 1시간 정도를

투자해 웃는 것은 몸매 유지에 좋은 방법”이라며 “다만 시트콤을 보면서 음식은

먹지 말라”고 충고했다.

이 소식은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12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