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재발 땐 완전절제해야 생존율↑

조기발견해 완전절제하면 평균 52개월 생존

위암이 재발했을 때 암 덩이를 완전 절제해야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박조현, 송교영 교수 팀은 1989~2002년

강남성모병원 위장관외과에서 위 주변 조직을 제거하는 근치적 수술을 받은 1,697명의

위암 환자를 평균 53개월 간 추적 조사 했다. 이 중 위암 재발 환자는 347명이었으며

61명이 수술을 했다.

재발 위암으로 수술한 환자 61명 중 24.6%가 완전 절제술을 받을 수 있었고 이들의

평균 생존율은 52개월이었다. 그러나 불완전 절제 환자의 평균 생존율은 13개월,

수술을 못한 경우는 평균 8.7개월에 불과했다.

일반적으로 재발된 위암의 경우 조기진단이 어렵고, 표준 치료법도 확립되어 있지

않아 수술 적응증이나 수술방법, 치료 후 결과를 아는 데 어려움이 많다.

연구 결과처럼 완전 절제술 시 평균 2년 이상 생존 가능성이 있지만, 재발 위암

수술은 국소적으로 재발한 경우나 국한적으로 전이된 경우 등의 경우에만 시행 가능하다.

또 장 폐색이 있거나 심한 출혈이 있는 경우 증상을 경감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수술이

시행된다.

특히 위암은 수술이 불가능한 복막재발의 빈도가 높고 다발성으로 오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의 환자에서 1년 이상 생존은 드문 편이다.

박조현 교수는 “본 연구에서 완전절제가 시행된 환자들은 대부분 위나 간, 난소

등에 국소적으로 전이병변을 가졌던 환자들이다. 따라서 환자들은 수술 후에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암의 재발을 조기에 발견해 완전절제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 8개 외과 관련 공식 학회지인 ‘미국 외과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Surgery)’의 올 7월호에 발표됐다.

 

김미영 기자 hahah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