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 방광염에 크렌베리

【독일 브레멘】 방광 감염증이 반복 재발하는 여성환자에는 항균제요법 이외에

다른 치료법이 유용할 것같다.

브레멘 개업의사인 클라우스 알베르트 게파르트(Klaus-Albert Gebhardt) 박사와

하노버의대 일반의학연구소 귀도 슈미에먼(Guido Schmiemann) 박사는 “크렌베리

효과는 여러 시험 데이터를 통해 입증됐다. 치료필요수(NNT)는 10이다. 즉 10명의

여성이 12개월간 매일 크렌베리를 먹을 경우, 그 중 1례에서 요로감염을 피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Continuing Medical Education(2008; 84: 165-178)에 발표했다.

박사들은 침요법도 재발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도 인용했다.

한편 경구 에스트로겐 보충요법은 일부 견해와는 달리 방광감염증의 신규 발생률을

줄이지 못했다. 다만 에스트로겐이 부족한 여성에게 에스트로겐을 질내 투여하는

효과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평가가 엇갈렸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