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삼, 남성발기능 치료에 효과

한국산 산삼의 배양액을 6개월간 투여하면 발기부전 개선 효과가 뚜렷하게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같은 결과는 경희대동서신의학병원 비뇨기과 이형래 교수의 ‘산삼의 발기부전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 에서 확인됐다. 이 교수의 논문은 SCI급 학술지인 Asian

Journal of Andrology에 내년 2월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대상자는 발기부전 환자 143명. 이들을 이중맹검 무작위 배정하여 산삼추출액

투여군(75명, 1일 2회 투여)과 위약군(68명)으로 나누고 8주간 관찰했다.

그 결과, 산삼 투여군의 전체 평균 EF가 29.7점에서 39.8점으로 높아졌다. EF란

발기기능을 알아보는 국제화된 표준지표를 말한다.

특히 산삼투여군에서는 발기능력, 극치감 능력, 성적욕구, 성교 만족도, 총체적

성 만족도 등 5가지 부문 모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은 점수를 보였다.

이 교수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대명사인 비아그라는 단순히 음경 혈관을

확장시키는데 불과하다"고 말하고 반면 "산삼은 혈관확장 효과 외에 지방과산화를

유도하고 항산화시스템을 활성시키는 작용, 아울러 발기능력, 극치감 능력, 사정능력에

등 전반적인 성기능 향상에 관여한다"고 설명했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